동남아시아에서 온 소식

십대 소녀 매리(가명)는 죽고 싶었다. 계속되는 학대 때문에 살고 싶은 소망을 모두 잃어버린 매리는, 어느날 꿈을 꾸었다. 꿈에 하얀 옷을 입은 어떤 존재가 나타나 이렇게 말했다. “나는 너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은 네 하나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시아 어느 지역에서는 사람들을 기도의 자리로 부를때 징을 사용한다.

얼마 후 매리는 그리스도인들을 만났고, 그들은 그 꿈의 의미를 설명해 주었다. 하지만 자신의 경험을 가족들에게 이야기하자 삼촌이 몇 번씩이나 죽이려고 덤벼들었다!  매리는 그 지역 그리스도인들의 도움으로 몸을 피했고, 메시아와 하나님의 말씀을 알게 되었다.

마침내 매리는 삼촌의 위협에도 가족들을 만나러 집에 돌아왔다. 도착하자마자 삼촌이 최근 도박으로 구속돼서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매리는 가족과 상봉의 기쁨을 나누었다. 그리고 가족들은 매리가 그리스도인으로서 하나님과 함께하는 삶을 살아도 좋다고 허락했다.

현재 매리는 그리스도인들과 함께하며 소그룹을 인도하는 일을 한다. 이들은 함께 모여 예수의 생애를 공부하고 사도행전 시대처럼 말씀을 생활 속에 적용하고 있다.

어느 날 새로운 회심자가 예수를 왜 하나님의 아들로 부르는지 질문했다. 매리는 그 사람에게 하나님께 직접 답을 구하라고 격려했다. 얼마 후 하나님께서 그 사람에게 예기치 않은 방법으로 응답해 주셨다. 잔잔한 바람이 불어와 성경 책장이 넘어갔는데, 요한복음 1장이 펴진 것이다. “태초에 말씀이 계시 니라…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셨으니….”

'은혜마당'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말리아에서 온 소식  (0) 2008.09.24
동남아시아에서 온 소식  (0) 2008.09.12
타이완에서 온 소식  (0) 2008.09.12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소식  (0) 2008.08.25
타이완에서 온 소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흐퐁이란 여인은 어느 특별한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에 초대받았다. 베일을 쓰고 고유 의상을 입고 나타난 아흐퐁에게 그리스도인들은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모임이 끝날 때쯤 기도받는 시간이 있었다. 아흐퐁도 기도를 받기는 했지만 모임이 끝나고 6개월 동안 종적을 감췄다.

그런데 어느날, 하나님에 대한 꿈을 꾼 아흐퐁은 결국 한 그리스도인에게 전화를 걸었다. 꿈에서 꼭대기에 십자가가 달린 크고 빛나는 건물을 보았다고 한다. 잠에서 깬 아흐퐁은 왜 모스크나 무함마드가 아닌 그런 걸 보았는지 의아해했다. 그래서 성경과 꾸란을 비교해서 읽기로 결심했다. 몇 주 후, 아흐퐁은 그리스도인 모임에 참석했다. 그리고 2006년 크리스마스에 세례를 받았다.

'은혜마당'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남아시아에서 온 소식  (0) 2008.09.12
타이완에서 온 소식  (0) 2008.09.12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소식  (0) 2008.08.25
중동에서 온 기쁜 소식  (0) 2007.11.22
모든 민족을 위한 복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께서는 이 세대가 끝나기 전에 모든 민족에게 복음이 전파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마  24:14).

희랍어로 민족이란 단어는  ‘에스노스’(ethnos)다. 종족 집단(ethnic  group)이라는 말에 나오는  ‘ethnic’라는 단어와 연관이 있다.

종족 집단은 동일한 조상과 역사와 언어, 관습과 관례를 둔 집단이다.

아직 누구도 복음전파를 시도하지 않았고, 또 직접 복음을 접해보지도 못한, 인구 십만 명 이상의 무슬림 종족이 무려 245개 이상이나 된다.

'이슬람이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슬림 여성들의 의복  (1) 2008.09.04
모든 민족을 위한 복음  (0) 2008.09.03
일부다처 허용 숫자  (0) 2008.09.01
책소개: 무슬림은 무엇을 믿는가?  (1) 2008.08.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슬람교의 금식월인 라마단 기간에 맞춰 무슬림을 위해 기도하는 30일 기도운동이 9월1일부터 30일간 진행된다.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라고 명명된 이 기도운동은 모든 무슬림이 중요한 종교의식으로 지키는 라마단 기간에 무슬림을 위해 집중적으로 기도해 하나님의 권능이 임하도록 하자는 취지다.

기도운동을 주관하는 국제 예수전도단측은 "30일 기도운동은 무슬림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에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기도운동을 통해 모든 그리스도인이 무슬림을 향한 겸손과 사랑, 존중과 섬김의 정신을 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도운동을 위해 예수전도단은 기도 책자(사진)를 발간해 30여개 언어로 번역 배부했다. 책자는 기도제목과 이슬람 이해, 무슬림을 위한 전도법, 개종 무슬림들의 간증 사례 등을 담았다. 공식 웹사이트(www.30-days.net, 30prayer.org)도 개설해 기도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운동은 1992년 그리스도인 지도자들이 중동에 모여 무슬림을 위해 기도하면서 시작됐다. 그동안 전 세계 30여개국, 2000만명의 기독교인들이 참여했고 올해는 15억명에 달하는 전 세계 무슬림들의 구원을 위해 기도하게 된다.

이슬람교의 라마단 기간에는 병자와 여행자, 임신부와 어린이를 제외한 모든 무슬림은 해가 뜰 때부터 해가 질 때까지 음식과 음료를 전혀 먹지 않으며 하루에 3번 또는 5번 서쪽(종족마다 차이가 있음)을 향해 기도하고 철저히 절제하는 생활을 한다. 이들은 라마단을 통해 자신의 죄가 씻기고, 무슬림 형제애가 돈독해진다고 믿는다.

30일 기도운동은 교회 모임, 직장 신우회, 가정예배, 개인예배, 중보기도 모임 등에서 책자를 이용해 기도할 수 있다. 기도 책자는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02-322-0561).

p.s. 위의 기사는 8월18일에 국민일보에 보도된 기사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