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 나바 바(MA NABAD BAA)?” 는 소말리족의 흔한 인사말로, “평안 하신가요?”라는 뜻이다. 소말리족은 때때로 낯선 이들을 경계하고 의심한다. 아프리카 대륙의 북동부에서 들려오는 소식들은 종종 정치적 불안, 갈등, 가뭄 및 굶주림과 관련되어 있다. 많은 사람이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따라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때 평안한지 묻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소말리족은 또한 민족적 자부심이 대단하기로 알려져 있으며 종종 그들 문화의 비밀을 지키고 또 그들만의 방식으로 비밀을 공유한다.
 이것은 그들이 외부인들에게 친절하지 않다는 말처럼 들릴지 모른다. 그러나 소말리족을 만날 때 대부분은 따스하고 우호적인 환대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얼마 전에 나는 한 소말리족 친구의 집에 초대를 받았다. 그의 가족은 나를 환영하였고 소말리 차와 낙타 고기 간식을 대접했다. 나는 친구와 바닥에 앉아서 이야기하고 음식을 먹었고 아이들은 뛰어다니면서 놀고 여인들은 부엌에서 수다를 떨었다. 정말 좋은 시간이었다. 참으로 평화로운 순간이었다. 내가 소말리족을 사귀면서 경험한 바로는 관계를 맺는데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일단 신뢰가 형성되면 당신은 그들의 삶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의 거친 모습 뒤에는 부드러운 마음이 감추어져 있다!
 소말리족은 약 2천만 명이 있으며 많은 사람이 세계 전역에 살고 있다. 소말리족은 나라 밖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평안 하신가요?”라고 묻는 말에 대해 어떤 대답을 하는가? 우리가 소말리아 출신의 친구들을 접대할 때 환대는 매우
중요하다. 그들을 환영하고, 돌보며, 그들이 평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요 14:27)

 

기도 제목
➊ 소말리족이 요한복음 14:27이 말하는 대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평안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
➋ 기근과 전쟁이 소말리족을 황폐하게 만들고 있다. 그 땅과 사람들의 평화를 위해, 회복을 위해 기도하자. (시 104)
➌ 흩어져 있는 소말리족이 그들에게 평안을 보여줄 친절한 그리스도인들을 만날 수 있도록 기도하자.

 

  1. M 2019.05.24 08:12


    시편 104장

    1.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여 주는 심히 위대하시며 존귀와 권위로 옷 입으셨나이다
    2. 주께서 옷을 입음 같이 빛을 입으시며 하늘을 휘장 같이 치시며
    3. 물에 자기 누각의 들보를 얹으시며 구름으로 자기 수레를 삼으시고 바람 날개로 다니시며
    4. 바람을 자기 사신으로 삼으시고 불꽃으로 자기 사역자를 삼으시며
    5. 땅에 기초를 놓으사 영원히 흔들리지 아니하게 하셨나이다
    6. 옷으로 덮음 같이 주께서 땅을 깊은 바다로 덮으시매 물이 산들 위로 솟아올랐으나
    7. 주께서 꾸짖으시니 물은 도망하며 주의 우렛소리로 말미암아 빨리 가며
    8. 주께서 그들을 위하여 정하여 주신 곳으로 흘러갔고 산은 오르고 골짜기는 내려갔나이다
    9. 주께서 물의 경계를 정하여 넘치지 못하게 하시며 다시 돌아와 땅을 덮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10. 여호와께서 샘을 골짜기에서 솟아나게 하시고 산 사이에 흐르게 하사
    11. 각종 들짐승에게 마시게 하시니 들나귀들도 해갈하며
    12. 공중의 새들도 그 가에서 깃들이며 나뭇가지 사이에서 지저귀는도다
    13. 그가 그의 누각에서부터 산에 물을 부어 주시니 주께서 하시는 일의 결실이 땅을 만족시켜 주는도다
    14. 그가 가축을 위한 풀과 사람을 위한 채소를 자라게 하시며 땅에서 먹을 것이 나게 하셔서
    15.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포도주와 사람의 얼굴을 윤택하게 하는 기름과 사람의 마음을 힘있게 하는 양식을 주셨도다
    16. 여호와의 나무에는 물이 흡족함이여 곧 그가 심으신 레바논 백향목들이로다
    17. 새들이 그 속에 깃들임이여 학은 잣나무로 집을 삼는도다
    18. 높은 산들은 산양을 위함이여 바위는 너구리의 피난처로다
    19. 여호와께서 달로 절기를 정하심이여 해는 그 지는 때를 알도다
    20. 주께서 흑암을 지어 밤이 되게 하시니 삼림의 모든 짐승이 기어나오나이다
    21. 젊은 사자들은 그들의 먹이를 쫓아 부르짖으며 그들의 먹이를 하나님께 구하다가
    22. 해가 돋으면 물러가서 그들의 굴 속에 눕고
    23. 사람은 나와서 일하며 저녁까지 수고하는도다
    24. 여호와여 주께서 하신 일이 어찌 그리 많은지요 주께서 지혜로 그들을 다 지으셨으니 주께서 지으신 것들이 땅에 가득하니이다
    25. 거기에는 크고 넓은 바다가 있고 그 속에는 생물 곧 크고 작은 동물들이 무수하니이다
    26. 그 곳에는 배들이 다니며 주께서 지으신 리워야단이 그 속에서 노나이다
    27. 이것들은 다 주께서 때를 따라 먹을 것을 주시기를 바라나이다
    28. 주께서 주신즉 그들이 받으며 주께서 손을 펴신즉 그들이 좋은 것으로 만족하다가
    29. 주께서 낯을 숨기신즉 그들이 떨고 주께서 그들의 호흡을 거두신즉 그들은 죽어 먼지로 돌아가나이다
    30. 주의 영을 보내어 그들을 창조하사 지면을 새롭게 하시나이다
    31. 여호와의 영광이 영원히 계속할지며 여호와는 자신께서 행하시는 일들로 말미암아 즐거워하시리로다
    32. 그가 땅을 보신즉 땅이 진동하며 산들을 만지신즉 연기가 나는도다
    33. 내가 평생토록 여호와께 노래하며 내가 살아 있는 동안 내 하나님을 찬양하리로다
    34. 나의 기도를 기쁘게 여기시기를 바라나니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리로다
    35. 죄인들을 땅에서 소멸하시며 악인들을 다시 있지 못하게 하시리로다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할렐루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