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지키스탄의 결혼

어느 무슬림 여인의 허물어진 꿈

늘밤, 나지라의 집에 그 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사업가인 샤리프가 방문하기로 했다. 통화했을 때는 새 차에 관해 아버지와 할 이야기가 있다고 했지만, 진짜 이유가 뭔지는 나지라도 알고 있다. 나지라는 벌써 스물네 살이고 아직 미혼이다. 가족은 한동안 나지라의 신랑이 될 만한 사람을 물색했다. 하지만 쉬운 일이 아니었다. 세 달 전에 나지라에게 장가들려던 파루드란 청년은 타지키스탄의 여느 남자들처럼 알코올 의존자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이 되자 샤리프가 찾아왔다. 90년대에 내전이 일어 나고서, 중앙아시아 국가, 타지키스탄의 경기는 점차 회복되었고 사업도 성장했다. 타지키스탄의 평균 연소득은 일인당 약 40만 원정도지만, 샤리프는 경제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다. 집에 수도도 있고 전기도 정기적으로 들어오며, 독일제 자동차도 있다. 그런데 그에게는 이미 두 명의 아내가 있었다. 나지라는 세 번째 부인으로 들어가게 된다. 물론 가족들은 나지라가 샤리프와 결혼하는 것을 반긴다. 부모님은 금세 결혼에 합의하고 날도 잡았다. 2주 후면 결혼식이 치러질 것이다. 다들 행복해 하지만 나지라는 이루지 못한 자신의 꿈 때문에 안타까워 할 뿐이다.

러시아에 사는 타지키스탄 노동자의 수는 약 백만명으로 추정된다. 타지키스탄에 사는 사람이 7백만이므로, 남성 중 다수가 가정을 떠나서 생활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남아 있는 사람은 여성과 어린아이가 대부분이다. 특히 시골에 사는 여성들은 관습과 무신론과 급진적 이슬람교가 혼재된 환경속에서 살고 있다.

과거 타지키스탄에는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었고, 소수의 그리스도인도 있었다. 현재는 소수 종교 집단의 권리를 제한하는 새로운 법률이 제정되면서 급진적 이슬람 세력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 그리스도인들 역시 이 새로운 법률의 영향을 받고 있다.

기도제목

▶ 타지키스탄 안에 성경적이고 건강한 믿음의 가정들이 늘어나도록.

▶ 주변 국가에서 생활하는 타지키스탄 남성들이 복음을 접하게 되도록.

▶ 타지키스탄 그리스도인들이 자신들의 문화에서 자기 언어로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 Google Map Link: Tajikistan
+ YouTube Video Link: 2 min. 25 sec, report on Tajikistan
+ Gospel Language Link: Hear the Gospel in Tajik - great for evangelism / mission
posted by discipler
무슬림도 인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중매체는 무슬림과 이슬람 문화권을 부정적으로 보도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다 보니 우리는 무슬림에게 편견을 갖고 부정적인 태도로 대하기도 한다. 하나님께 우리 마음을 정직하게 내려 놓자. 무슬림은 그리스도를  믿을 자격이 없다며 부적절한 태도를 취했던 우리의 죄를 고백하자.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 같이 사랑하도록 부름받았다.

무슬림도 평범한 사람일 뿐이다. 물론 폭력을 행사하고 그리스도인들을 심하게 박해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도 바울도 이와 같은 전력이 있지 않았던가? 무슬림들 역시 천진한 어린이, 청년, 갓 결혼한 신혼부부, 일터로 향하는 어른, 부모, 은퇴한 노인의 모습으로 살아간다. 이 사람들도 친구, 연인, 사업가, 예술가, 가수, 철학자, 농 부, 목동, 공장 근로자, 기술자, 점원, 버스 운전사, 종교지도자, 군인, 사장 등 평범한 일을 하며 살아가는 우리의 이웃이다.

무슬림에게도 희망과 두려움과 꿈과 절망이 있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죄와 죽음, 악한 세계와 어두움의 영적 권세의 영향을 받는 사람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해 보기


우리는 무슬림도 그리스도 안에서 새 생명을 찾기를 진심으로 바라는가? 그렇다면 무슬림이 그리스도 안에서 기쁨과 웃음, 믿음과 사랑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무슬림들 역시 하나님의 자녀로서 새로운 땅과 하늘을 상속받게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하는가(벧 후 3:13)?

posted by discipler
*** 다음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이야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시드는 알제(Algiers)[각주:1] 시내의 하얀 건물들을 내려다 보길 좋아했다. 중앙우체국 근처에 있는 4층 높이의 발코니에서, 라시드는 하얀 건물들이 반사하는 눈부신 햇살을 볼 수 있었다. 남쪽으로는 국립 순교자기념비, 북쪽으로는 카스바(옛시가지)의 일부가 시야에 들어왔다. 중앙우체국 근처는 극심한 교통 체증을 빚고 있었다. 마음이 급한 운전자들이 꽉 막힌 도로를 빠져나가기 위해 쉴 새 없이 울려대는 경적에 사람들의 귀도 쉴 틈이 없었다. 오후 한 시가 되기 직전, 무앗진(하루에 5번 기도 시간을 알리는 사람- 역자주)이 스피커를 통해 예배 시간을 크게 외쳤다. 얼마 지나지 않아 수 십개의 다른 모스크에서도 동일한 외침이 아랍어로 도시 전체에 울려 퍼졌다.

알라후 아크바르, 알라후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시도다) x2
아슈하두 알라일라하 일랄라(나는 알라 이외에 신이 없음을 증언하나이다)x2
아슈하두 안나 무함마단 라수룰라(나는 무함마드가 알라의 사자임을 증언하나이다)x2하이야 알랏 쌀라(예배를 보러 올지어다)x2
하이야 알랄 팔랄(성공을 빌러 올지어다)x2
알라후 아크바르, 알라후 아크바르
라일라하 일랄라(알라 이외에 신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몇 사람들이 동네 모스크로 발걸음을 옮겼다. 지금까지 라시드는 이슬람의 주일인 금요일에도 예배에 잘 참석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에 삼촌이 돌아가신 후 자신의 종교적 의무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 또 곧 결혼도 해야 했다. 언제까지나 친구들과 밤늦게까지 몰려다닐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전 세계 곳곳의 무슬림들은 하루에 다섯 번 예배를 드린다. 많은 도시에서 수 십개의 모스크가 동시에 예배 시간을 알리기도 한다. 새벽 예배(파즈르) 때는 '앗살라투 카이룸 미난 나움'(예배는 잠보다 나으니라)이라는 구절이 아잔(예배 시간을 알리는 외침-역자주)에 두 번 추가된다.

+ Google Map Link: Algiers, Algeria, North Africa
+ YouTube Video Link: 7.19 minutes, video of the beautiful places in algeria
기도 제목

1. 알제 인근의 인구는 약 2백만 명이다. 아랍인들과 베르베르인들 중 무슬림 배경을 가진 그리스도인의 수는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그리스도를 믿는 수천 명의 새신자들은 알제에서 동쪽으로 수 시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카빌리아(Kabylia)에서 베르베르인들과 섞여 살아가고 있다. 2006년에 제정된 알제리 국법은 그리스도인의 전도행위를 사실상 금하고 있다. 지금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새로운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지혜와 용기가 필요 하다(행 5:27‐29)

2. 많은 알제리 젊은이들은 서구의 청년문화와 전통적 뿌리 사이에서 심각한 혼란을 겪고 있다. 이들이 아버지를 찾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눅 15:11‐32)

3. 알제와 알제 근교 지역에 가정 예배가 활성화되도록 기도하자(행 20:20, 21:8, 28:30; 롬 16:5)

  1. 알제는 북아프리카에 위치한 '알제리'의 수도이다. [본문으로]

'전년도 자료 > 2007년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일- 베이루트를 위한 기도(레바논의 수도)  (0) 2007.09.14
1일- 알제를 위한 기도  (0) 2007.09.13
2007년, 기도목차  (0) 2007.09.03
들어가는 글  (0) 2007.08.08
posted by 30prayer
인구: 2 천6 백8 십만명(2005 년7 월)- 우즈베크인79%· 러시아인5%· 타지크인5%·
       카자흐인3%· 기타8%
종교: 무슬림88%( 대부분 수니파)· 동방정교8%· 기타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즈베키스탄
은 구소련에서 가장 억압이 심한 지역이다. 하지만 하나님은 강하게 일하고 계신다. 자유가 제한된 땅이지만 개종한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 안에서 누리는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지를 안다. 수천개의 신생 우즈베크 교회들은 박해를 당하면서도 수많은 이들이 그리스도께 깊이 헌신하고 적극적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고 있다. 이들은 동족에게만 한정해서 전도하지 않는다. 우즈베크의 그리스도인들은 가까이 있는 투르크메니스탄, 아프가니스탄, 타지키스탄에서도 복음을 전하고있다. 아직 공식적으로 등록을 한 우즈베크 종족 교회가 없기 때문에 우즈베크 그리스도인들은 등록되어 있는 러시아 교회나 고려인 교회 건물에서 만나거나 집에서 모인다.

가정에서의 모임은 문화적으로나 천성적으로 우즈베크 사람 들과 잘 맞다. 우즈베크 가정 모임에서는 예배를 드리고, 서로 삶의 고통과 기쁨을 나누며 기도해 주는 시간을 갖는다. 이 모임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지도자로서 훈련받고 급성장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가정에서 종교 모임을 가질 경우, 최고 17년까지 복역하고 집도 압수된다. 하지만 어떤 위협도 그리스도인들을 막지 못한다

우즈베키스탄은 수세기 동안 어둠에 사로잡혀 있었다. 민속이슬람(정령숭배와 불교가 혼합된 이슬람 신앙) 외에도 영적, 사회적으로 견고한 진에 묶여 있으며, 여기에 마약과 알코올 중독, 에이즈 문제까지 겹쳐 있다. 국가 경제는 흔들리고 있으며, 실업률도 매우 높다. 시골에 사는 사람들은 대부분 엄청난 경제적 압박을 받고 있고, 수많은 남성들이 일자리를 찾아 러시아 등지로 떠나게 되면서 가족이 해체되기도 한다. 도시 여성들 가운데는 생계를 위해 매춘부로 전락하는 사람들도 있다. 인간의 권리를 박탈당하고 폭력에 시달리는 사람들 또한 부지기수다. 수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얻기 위해 민속이슬람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지만, 그 속에 있는 위험 요소와 거짓을 알아채는 사람은 거의 없다.

기도제목:

1. 우즈베크 그리스도인들의 영혼의 깊은 필요들이 채워지고, 그들이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 수 있게 기도하자. 문화에 맞는 예배와 가르침과 교제 방법을 개발하도록 기도하자.

2. 정부, 가족들, 종교 지도자들의 박해를 받고 있는 우즈베크 그리스도인들에게 하나님이 힘과 용기를 주시도록 기도하자.

3. 카리모프 대통령과 행정 당국자들에게 소망과 변화를 주시도록 기도하자. 권력을 남용하지 않고, 진정으로 섬기는 지도자가 필요하다. 하나님이 각 지역과 나라 전체에 요셉과 다니엘 같은 사람들을 세워 주시도록 기도하자.

4. 카리모프 대통령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임기가 2007년에 마무리되는데 평화롭게 정권이 교체되도록 기도하자. 이 기간 동안 하나님이 보호하시고, 이 나라를 성장시킬 지혜롭고 경건한 지도자를 세워 주시도록 기도하자.
posted by 30prayer
인구: 밀레 사람-30만 명

루멜리안 투르크 사람-70만 명

어느 날, 노라라고 하는 무슬림 여인이 선교사에게 찾아가서 이렇게 말했다. “당신에게 실망했어요. 다른 마을은 전부 찾아가면서 왜 우리 집에는 한번도 들르지 않죠? 가끔 우리 집 근처에서 다른 사람들과 얘기도 하면서 말이죠. 잘 보세요, 저기에 있는 하얀 집이 바로 우리 집이에요.”

다음날 노라는 그녀의 집을 방문한 선교사에게 선지자 예수에 대해 진심으로 알고 싶다고 말하며 선교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노라는 선교사가 준 터키어 신약성경을 꾸준히 읽었다. 또한 자신의 가족들에게도 성경을 읽어주었을 뿐 아니라 ‘선지자 예수’의 이름으로 기도를 드리게 되었다. 몇 달이 흐른 어느 날, 노라는 질병을 막으려고 항상 몸에 지니던 부적이 꺼림칙하게 느껴졌다. 공교롭게도 몇 주 후에 그 부적을 잃어버렸는데, 노라는 그 때 예수님이 선지자가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이며 구세주라는 확신이 들었다. 그래서 자신의 문제와 걱정을 모두 맡기고 신뢰하기로 결정했다.

밀레 종족인 노라는 터키어를 사용하는 집시이다. 불가리아의 총 인구는 820만 명인데 그 중에서 무슬림은 약 1백만 명 정도다. 터키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무슬림 중에는 오스만리, 혹은 루멜리안 투르크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있다. 불가리아의 국교는 71%의 그리스도인을 갖고 있는 동방정교회이고 두 번째로 큰 종교 집단은 12%의 사람들이 믿고 있는 이슬람이다.

1990년대에 밀레 무슬림은 1만 명이, 루멜리안 투르크 무슬림은 단지 1백 명만이 주님을 영접했다. 불가리아에서 매년 열리고 있는 각종 기념 행사 때마다 밀레 무슬림과 다른 무슬림들 간에 긴장감이 감도는데, 이로 인해 불가리아의 그리스도인과 밀레의 개종자들이 루멜리안 투르크 사람에게 복음을 전하기 어렵다.

현재 루멜리안 투르크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려는 사역들이 진행되고 있으며 밀레 개종자들을 훈련하여 밀레인 교회뿐 아니라 루멜리안 투르크인들의 교회를 개척하려고 노력 중이다. 그러나 복음에 마음을 여는 사람들은 밀레 사람들뿐이다. 루멜리안 투르크 사람들은 이슬람 사회의 압력이 더 강하기 때문에 좀처럼 그 세력을 벗어나기가 힘들다.

45년간의 공산주의를 마감하고 불가리아는 1989년에 민주주의 공화국이 되었지만 총 인구의 절반이 빈곤층으로 경제와 사회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

기도 제목

* 불가리아의 경제와 사회가 발전하도록, 또한 실업률이 줄어들도록 기도하자.

* 종족들 간에 서로 용서하고 화해하도록 기도하자.

* 밀레 그리스도인의 영적 성장과 훈련을 위해, 가정 교회의 증가를 위해 기도하자(행 2:42-47).

* 루멜리안 투르크 사람이 예수님을 알게 되고 구세주로 영접할 용기와 결단력을 갖게 되도록 기도하자.

* 무슬림이 미신과 무속 신앙의 굴레에서 벗어나 하나님 안에서 진정한 자유와 사랑을 발견하도록 기도하자.

* 전도, 서적, 음악, 라디오, 텔레비전을 통해 하나님의 말씀이 효과적으로 전파되게 해 달라고 기도하자(행 4:31).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