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르 종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20 :: 30일 - 아파르 종족 (1)
아파르 종족
아프리카의 뿔(아프리카 동북부)에 사는 유목민
   
 <아파르 족 노래>

아직도 우리가 발을 들여놓지 않은
미지의 땅이 있다면

아직도 우리 가축을 데려가지 않은
미지의 땅이 있다면
아직도 우리가 살지 않은 땅이 있다면
바로 바다이리라.
하지만 무덤에는 가기 싫어!
외국인 땅에도 가기 싫어!
그곳의 강은 우리에게 물을 내지 않으니.
우리의 가축들은 위험을 모르고
밤에도 문밖에서 잠을 잔다네.
우리 젊은이들이 언제나 든든히 지켜 준다네!

어린양이 그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
(계 7:16-17)

   아파르 종족은 용맹한 전사들로 잘 알려졌지만, 손님 대접을 잘하고 유머도 넘치며 나름의 방식으로 삶의 아름다움을 즐긴다. 그러나 이들이 현실에서 맞닥뜨리는 어려움은 엄청나다. 아프리카 뿔 지역의 무더운 저지대 생활 때문이다. 무더위와 가뭄으로 단련된, 인구 150만의 아파르 종족은 고립된 생활을 한다. 주변 이웃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아파르 종족은 가축을 끌고 지구상에서 가장 무더운 지역인 아프리카의 다나킬 사막을 오간다. 다나킬사막은 에리트레아 남부와 지부티 북부, 에티오피아 동부까지 뻗어 있다. 

   아파르 종족의 대다수가 문맹이고, 낙타를 기르며 낙타 젖으로 만든 음식과 옥수수 빵을 주식으로 삼는다. 건기인 초가을에는 낙타 젖이 충분치 않아 아이들에게만 먹이고, 부모는 커피나무에서 추출한 차로 몇 주를 연명한다. 아파르 종족은 이렇게 빈곤한 시기에조차 시를 쓰고 유머를 즐긴다. 때론 고통이 끝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굶주림에 대해 조소 섞인 노래를 만들어 부르기도 한다.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파르 종족의 끈기와 회복력에 놀라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수세기 동안 아파르 종족은 복음을 들을 기회가 없었다. 꾸란을 읽고 사막의 정령을 두려워하는 생활은 오랜 세월 이어져 왔다. 하지만 이미 수십 년 전에 하나님은 그들에게 사람을 보내셨다. 그래서 몇몇 아파르 종족은 그리스도인이 되었으며, 질 좋은 라디오 방송도 시작되었다. 이제 아파르 종족도 복음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지난 3년 동안 에티오피아 교회의 많은 그리스도인이 아파르 종족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그리고 여러 아파르 종족이 그리스도를 믿고 훈련받아 세례를 받게 되었다. 이들 또한 심한 박해를 받고 있지만, 언제든 이를 감내할 준비가 되어 있다.

   2008년에는 아파르 종족 그리스도인 자매 몇 명이 여성을 위한 라디오 방송을 담당하기로 했다. 이들의 헌신과 사랑 덕분에 아파르 여성들도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생명을 찾을 만한 가능성을 얻게 되었다.

기/도/제/목
▶ 이 지역 청취자들을 위해 기도하자.

▶ 새로 제작된 방송을 듣고 복음에 마음을 여는 사람들이 늘어나도록 기도하자.

▶아파르의 모든 가정이 그리스도를 믿고, 새로운 그리스도인 공동체를 세울 수 있도록 기도하자.

'전년도 자료 > 2009년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일 - 아파르 종족  (1) 2009.09.20
29일 - 유대인과 무슬림을 사랑하라  (0) 2009.09.19
28일 - 이슬람 TV의 새로운 지도자들  (0) 2009.09.18
27일 - 말레이시아  (0) 2009.09.17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