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11.03 :: 30일- 미국의 무슬림
미국의 무슬림 인구에 대한 정확한 통계 자료는 없다. 단지 2백만~7백만 명(미국 인구의 1~2%)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무슬림 인구는 분명히 증가하고 있다. 2001년까지 1,200여 개이던 회교 사원의 수가 현재 1,500개를 넘고 있다. 하트포드 조사연구소에 따르면 미국의 무슬림은 그 배경이 무척 다양하다. 25%만이 아랍 국가 출신이고 30%는 미국 태생의 흑인이며 33%는 남아시아인(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이라고 한다. 나머지 12%는 그 외 여러 지역 출신이다.

회교 사원이 많은 곳은 캘리포니아, 뉴욕, 뉴저지, 미시간 주이다. 이제는 인구 2만5천 명 정도의 미국 지방도시에서도 회교 사원을 볼 수 있다. 불과 25년 전만 해도 볼 수 없었던 광경이다. 2004년에 미시간 주의 디어본에 북미 대륙에서 가장 큰 이슬람 센터가 세워졌다. 디어본은 디트로이트 옆에 있으며 주거 인구는 10만 명이다. 이슬람 센터의 규모는 3,370평이고 자금은 1,200만 달러가 들었다. 디트로이트 지역에만도 회교 사원이 30개가 넘는다.

몇 년 전, 세계적 요식업체인 맥도날드사가 신문 전면에 광고를 냈다. 디어본 지역에서 닭고기 맥너겟을 ‘할랄’ 고기로만 만든다는 내용이었다. 할랄이란 이슬람의 율법에 따라 ‘알라의 이름으로’라고 기도한 후에 도살한 고기를 말한다. 아울러 맥도날드사는 할랄 맥너겟을 그 지역의 다른 음식점에까지 공급하고 있다. 아직은 이것이 전국적인 추세는 아니지만 미국에서 이슬람의 영향을 여실히 보여주는 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2004년 9월 10일에 발간한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지에 실린 기사를 보면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사는 무슬림이 최소한 20만 명이 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중 아프가니스탄 사람이 1만2천 명, 이란 사람이 3만2천 명, 파키스탄 사람이 6천 명이다. 샌프란시스코의 무슬림 인구가 단 20년 만에 놀랍게 급증했다. “이러한 추세로 인해 사우스베이와 이스트베이 지역에서는 음식점과 서점 등 이슬람식 상점이 속속 생겨났으며 무슬림이 경영하는 음식점과 상점이 너무 많이 생겨나서 1999년에는 ‘zabihah.com’이라는 웹사이트를 만들어 자세한 안내를 할 정도가 되었다.”

2001년 9월 11일에 일어난 참혹한 사건과, 뒤따라 일어난 아프가니스탄, 이란 사태로 인해 무슬림에 대한 미국인의 시각이 상당히 바뀐 것은 사실이다. 무슬림은 미국의 작은 마을에 정착해서 살기 때문에 이들 간에는 긴밀한 대인 관계와 접촉이 가능하다.

기도 제목

* 미국의 그리스도인이 무슬림을 더 깊이 이해하고, 이슬람에 대한 두려움과 편견을 극복하도록 기도하자. 성경이 말하는 ‘이웃’의 의미를 그들이 깨닫고, 성경적인 견해와 태도를 갖도록 기도하자.

* 미국의 그리스도인은 인내와 사랑으로 무슬림에게 전도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무슬림의 사고와 생활을 이해하는 사역자로 준비되도록 기도하자.

* 더 많은 사역자가 무슬림의 복음화에 헌신하고 그들에게 가서 전도하는 가운데 개종자들이 함께 모여 예배할 수 있는 교회가 세워지도록 기도하자. 현재 미국 교회 중에 이러한 사역을 수행하는 교회들이 있다.

* 미국과의 문화적 차이를 극복하고 무슬림 개종자들이 미국 교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미국 교회의 사역자들이 지혜를 얻도록 기도하자.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