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드르의 밤’(라일랏 알 까드르, Laylat Al-Qadr)는 무슬림들이 무함하드가 꾸란의 첫 구절을 계시 받았다고 믿는 밤이다. 이 날은 라마단의 마지막 열흘 홀수 날들 중 하나로 보통 27일째 날 밤이라고 생각한다(이 기도책자는 온전히 하루 종일 금식하는 둘째 날부터 시작하므로 26일로 표기되어 있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알라는 신도들이 열흘동안 더욱 열심히 예배에 매진하고 경건생활을 하여 상급을 받을 수 있도록 열흘 중 어느 날이 까드르의 밤인지 계시하지 않았다고 한다.

 까드르의 밤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믿음과 전통들이 전해 내려온다. 어떤 무슬림들은 이날 밤에 만물의 이듬해 운명이 정해지며, 이날 드리는 기도는 특별히 더 강력하고 죄를 용서받으며 알라의 자비와 축복이 더 풍성하다고 믿는다. 많은 이들이 까드르의 밤에 신과의 특별하고 친밀한 만남을 경험하기를 간절히 기대한다. 이날 밤 꿈이나 환상 가운데 예수님을 만나는 무슬림들이 많은 것도 우연은 아닐 것이다.

 무슬림들은 라마단의 마지막 열흘 동안에는 더욱 열심을 내어 꾸란(Quran)을 읽고 기도를 드린다. 열흘 내내 모스크에 머물면서 경배하고 기도하고 꾸란을 읽는 일에만 집중하는 이들도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알라의 은총을 더욱 얻으려는 것이다.

 까드르의 밤은 명령의 밤, 권능의 밤, 고귀한 밤, 운명의 밤 등 다양한 명칭으로 번역되어 불리고 있다.

 

[ 기도 제목 ]
• 까드르의 밤에 밤을 새워 기도하는 전 세계의 무슬림 가족들이 하나님의 특별한 임재를 느낄 수 있도록 기도하자.

• 어려운 상황에 처한 무슬림들, 특별히 분쟁 지역의 무슬림들을 위해 기도하자.

• 까드르의 밤에 신의 계시를 구하는 무슬림들에게 성령께서 꿈과 환상을 주시도록 기도하자.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