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단의 마지막 날인 축제날, 친구들과 함께 사탕과 과자를 받으러 집집마다 다니는 일곱 살 빌롤이 수줍게 웃는다. 빌롤은 지난 주 초등학교에 입학했지만, 국가가 지정한 교복은 빌롤에게 너무 큰 데다 벌써 여기저기 얼룩이 묻어있었다. 친구와 몸싸움을 했는지 빌롤의 얼굴에는 긁힌 상처가 났다. 이 아이의 미소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빌롤에게 부모님 모두와 함께한 기억이 거의 없다는 사실을 추측하기란 쉽지 않다. 빌롤의 아버지는 5년 전 일자리를 찾아 러시아로 떠난 후로 가족과 연락이 끊겼다. 친지들은 빌롤의 아버지를 봤다는 이야기를 가끔씩 전해 들으며 그가 아직 러시아에 있다는 것을 짐작만 할 뿐이다.

 

 대부분의 우즈베크인들과 마찬가지로, 빌롤의 어머니도 결혼한 후 시부모님 댁에 들어가 살았다. 그곳에는 남편의 형제들과 부인들, 자녀들이 모두 함께 살고 있었다. 하지만 빌롤의 아버지가 러시아에서 오랫동안 돌아오지 않자 어머니는 아이들 세 명을 데리고 친정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상황이 더 어려워지면서 어머니도 2년 전에 일자리를 찾아 러시아로 떠났다. 일자리를 찾은 어머니는 정기적으로 친정에 돈을 부쳐 준다. 빌롤은 서로 몇 백 미터 정도 떨어진 친할아버지의 집과 외할아버지의 집을 오가며 생활한다. 하지만 그 나이 또래의 어린아이에게 필요한 사랑과 돌봄을 받지 못한 채, 많은 시간을 불안정한 환경 속에서 지내고 있다.

 

 빌롤은 부모의 사랑과 돌봄을 받지 못하고 자라는 수 많은 우즈베크 어린이들 중 한 명일 뿐이다. 타지기스탄은 과거 구소련에 속했던 중앙아시아 국가들 중 가장 가난한 국가로, 많은 국민이 특히 시골 사람들이 가족을 부양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남자 인구의 절반 이상이 1년 중 대부분의 기간을 해외에서 일하고 있으며, 인구의 25% 정도인 우즈베크인들은 타지크인들에 비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구하기가 어려워 해외로 나가는 비율이 더욱 높다.

 

[ 기도 제 목 ]
• 빌롤과 같은 어린이들이 아버지 되신 하나님이 그들을 너무나 사랑하신다는 놀라운 복음을 듣게 되기를 기도하자.

 

• 돈을 벌러 해외로 나간 부모들이 그들을 도와주는 그리스도인들을 만나게 되도록 기도하자.

 

• 타지키스탄에 지혜로운 지도자들이 일어나 경제가 안정되고, 가족들이 더는 뿔뿔이 흩어지지 않게 되도록 기도하자.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