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2018.06.04 00:00

남 아시아 보르네오 섬의 북서 해안가에 위치한 브루나이 왕국은 남 중국해와 말레이시아 영토로 둘러싸인 열대성 기후의 나라이다. 인구 25만명 가량의 작은 나라지만 풍부한 석유자원을 가진 부국이기도 하다.


 브루나이는 15세기에 아랍 상인들이 소개한 이슬람교를 동남 아시아 전역에 퍼뜨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감당했다. 이로써 브루나이는 적어도 15세기에는 이미 무슬림 국가 였음을 알 수 있다. 스페인은 16세기 필리핀에 이슬람이 전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브루나이를 침공 하기도 했다.


브루나이 말레이족의 문화는 말레이시아 문 화와 거의 비슷하지만 한 가지 커다란 차이점 은 이슬람교 의식이 대부분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다는 점이다. 정부는 조화와 순응을 중요시하는 브루나이 말레이족이 전통 이슬람의 가르침에서 벗어 나지 않도록 종교 의식을 통해 국민들을 철저히 통제한다. 매주 브루나이의 모든 모스크에서는 종 교국에서 배포한 동일한 설교가 선포되고, 금요 기도회에 빠지거나 이슬람 규율을 어기는 남자들은 벌금형을 받기도 한다. 브루나이의 술탄 두 명의 이름을 따서 지은 화려하고 웅장한 모스 크 두 채는 이 나라의 특성을 대변하는 듯하다. 부유하지만 권위주의 적이며, 대부분의 국민이 그저 평화와 번영이 가져다주는 유익을 즐 기는 곳. 그러나 평화로워보이는 겉모습 뒤에는 청년 실업과 억압적 인 사회 분위기, 숨겨진 가족문제 등이 곪아 가고 있다. 그러나 무엇 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말하지 않는 브루나이 사람들은 계속해서 눈을 감고 있을 뿐이다.



기도제목

  • 해외에서 유학중인 브루나이 학생들은 새로운 관점과 사고 방식에 노출되어 있다. 이들에게 그리스도인 친구들이 사랑으로 다가가 참된 길을 제시해 주도록 기도하자.

  • 정부가 주입하는 이슬람 교리가 아닌 기독교의 하나님은 어떤 분일지 궁금해 하는 브루나이인들이 있을 지도 모른다. 이들이 주님을 실제로 대면하는 기적을 경험하도록 기 도하자.

  • 예수님은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마 11:28) 라고 말씀하셨다. 드러나지 않게 참된 신을 찾아 헤매고 있는 브루 나이인들이 하나님을 발견하도록 기도하자.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