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말리아인
평화에 대한 꿈
  
   1991년 이후 수십만의 소말리아인이 잔혹한 내전으로 사망했다. 안전한 곳을 찾아 수백만명이 고국을 떠나 뿔뿔이 흩어졌다. 현재 수만 명의소말리아인들이 로마, 스톡홀름, 런던, 시애틀 등에 살고 있다. 미국의 경우 인구 3천 명의 작은 시골지역에 3백 여 명의 소말리아인들이 군락을 이루어 거주하기도 한다. 이렇게 외곽 지역에 사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공용 주택 지구에서 사는 이들도 있다.

   미국에 거주하는 소말리아인들은 대부분 내전을 피해 이주한 이들이다. 다들 미래를 걱정하면서도 이슬람 신앙을 지키기 위해 애쓴다. 이들은 자신들을 반기는 도시를 찾아 머무는 경향이 있지만, 다른 신앙을 거부하고 이슬람만을 고수하는 공동체에 머물려는 성향도 있다.

   그러나 이들은 손님을 따뜻하게 맞이하고, 친구를 미국의 소말리아인들이 깊이 있게 사귀는 사람들이다. 소말리아 이민 1세대들은(35세 이상) 평화를 회복한 소말리아로 돌아갈 날만을 꿈꾼다. 소말리아 이민 2, 3세대들은(34세 이하) 정체성 문제로 엄청난 갈등을 겪는다.

   
   미국의 미네소타 주에는 3만에서 7만의 소말리아인들이 거주한다. 이들은 대부분 영어를 습득하려고 노력하며 자신의 생활뿐 아니라 소말리아에 있는 가족의 생활까지 책임지고자 열심히 일하며 현지에 적응하고 있다.

   2007년 12월 이후, 지역 내 갈등 때문에 6명의 소말리아 청년이 다른 소말리아인들에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을 통해, 새로운 문화권에 적응하는 데서 오는 고통과 문제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다. 이처럼, 고국을 떠나 이주한 소말리아인들을 사랑하고 섬겨야 할 필요가 더욱 커지고 있다.


기/도/제/목

▶ 전 세계에 흩어진 소말리아인들에게 진정한 ‘평화’를 주시도록 기도하자. 미국에 거주하는 소말리아인들의 눈을 여셔서 하나님 나라의 진정한 가치를 깨닫게 해 달라고 기도하자(마 13:44-46).

미전도 종족을 위한 기도
파키스탄

서부 발루치(Western Baluch) 종족

   120만 인구의 서부 발루치 종족은 파키스탄, 이란, 아프가니스탄 접경 지역에 자리 잡은 8백 만 발루치 종족의 한 분파다.
   발루치 종족은 거칠고 건조한 극단적 환경을 이기며 살아왔다. 그들의 생업은 농업(주로 밀 재배)이며, 반 유목생활(양, 소, 염소를 키움)을 한다. 이들은 직접 집을 짓고 일상 생활에 필요한 도구를 직접 제작하는 등 기본적으로 자급자족하며 산다.
   본래 조로아스터교 신봉자였던 이들은 이슬람으로 개종하여, 현재는 수니파 무슬림이다. 발루치 종족 사회는 장로들과 족장이 다스리는 씨족과 종족으로 구성된다.

* 각 씨족과 가문의 지도자들이 예수님을 알도록 기도하자.
* 이 지역에서 구제와 지역개발 사역을 하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자.
* 다른 발루치 그리스도인들이 서부 발루치 종족에게 그리스도를 전하도록 기도하자.
* 서부 발루치어로 된 성경이 속히 발간되도록 기도하자.

'전년도 자료 > 2009년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일 - 십자가  (0) 2009.09.05
14일 - 미국의 소말리아인  (2) 2009.09.04
13일 - 이라크 종족들을 위한 기도  (0) 2009.09.03
12일 - "나를 기념하라"  (0) 2009.09.02
posted by 30pr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