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이해 2008.09.25 23:00
인도 뭄바이에서 온 반가운 소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부유한 무슬림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와 어머니 모두 독실한 무슬림 가정 출신이었습니다. 불행 히도 아버지가 둘째 부인을 얻는 바람에 부모님의 결혼 생활에 갈등이 생겼고, 결국 두 분은 이혼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니와 나는 몇 번이나 이사한 끝에 뭄바이에 정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아주 어릴 적에 신기한 꿈을 꾸었습니다. 하나님이 나를 부르는 소리를 듣고 하늘을 올려다보니 강한 빛이 쏟아지며 하늘이 밝아졌습니다. 이후 나는 영어로 꾸란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나는 힌두 무슬림의 폭동과, 기독교도와 유대교도에 대한 무슬림의 증오에 신물이 났습니 다. 결국 기도생활을 멈췄고 이슬람 관습도 버렸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신앙은 간직했지만, 분노에 가득찬 나는 여러번 자살 충동을 느꼈습니다. 하루는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하다 잠이 들었는데 놀라운 경험을 했습니다. 평소 잘 아는 장소에 있는 예수의 동상 앞에 내가 서 있는 모습을 본 것입니다. 나는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을 느꼈지만 머릿속으로는 여전히 그분을 거부했습니다. 일 년 후 그 장소를 찾아가 보았는데, 놀랍게도 예수 동상 밑에는 이런 글자가 적혀 있었습니다. “나는 부활 이요 생명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업과 관계에 문제가 생기자 나는 가족들을 죽이고 마피아나 지하드 운동에 가담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밤, 잠에서 깨어난 나는 방 안에 계신 예수님의 얼굴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분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이제부터 너는 더는 슬퍼하지 않아도 된다. 너의 모든 고통과 아픔은 내 것이다. 너의 아픔 때문에 나는 십자가에 달렸단다.” 놀랍게도 바로 그 순간 분노와 증오, 두려움과 비통함과 부정적인 생각이 내게서 사라졌습니다. 기쁨과 평안이 다가왔고, 새 힘을 얻고 새 사람이 되어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몇 달 동안 나를 짓눌렀던 긴장과 고통이 사라졌습니다. 나는 얼마 후, 무슬림이었다가 비슷한 경험을 한 그리스도인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주님을 위해 시와 노래도 짓기 시작했습니다. 예수님을 만나면서 내 안에는 하나님을 경배하고픈 열정이 생겼습니다.

“북인도의 광활한 갠지스 강 평원에는 복음을 듣지 못한 세계 최다(最多) 인구가 응집되어 있다. 북인도는 우리 세대에 세계 복음화를 완수하는데 성패를 가르는 지표가 될 것이다.”  패트릭 존스톤

인도에는 대략 1억 4천5백만의 무슬림이 산다. 하나님은 그들을 모두 사랑하신다. 예멘, 이라크, 요르단, 바레인,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쿠웨이트, 이집트에 있는 무슬림보다 더 많은 수의 무슬림이 인도에 산다.


posted by 30prayer